Little Forest(2018)

​자취를 시작하고 처음 몇 년간은 배달 음식과 인스턴트, 편의점 도시락으로 끼니를 때우곤 했다.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돼서 처음으로 직접 요리를 해먹기 시작한 게 작년 이맘때쯤. 할 줄 아는 요리라곤 라면과 계란 프라이가 전부였던 내가 식단을 짜고, 마트에 가서 식재료를 선별하고, 레시피를 보면서 차근차근 요리를 만들어 나갔다. 그렇게 세 달 정도 지났나, 주방 살림이 꽤나 늘어났을 때쯤 문득 기분이 썩 좋다는 걸 느꼈다. 근 몇 년 간 아무 이유 없..

Little Forest(2018)